세연마취통증의학과

언론에 비친 세연

HOME > 세연 커뮤니티 > 언론에 비친 세연
제목 직장 생활 · 육아 · 가사에 허리 아픈 워킹맘
글쓴이 세연
날짜 2019-03-20 [11:19] count : 110
SNS


■보도매체 : 머니S

■보도기사 : 직장 생활 · 육아 · 가사에 허리 아픈 워킹맘

■보도일자 : 2019-03-20

요즘에는 남녀 모두 30대 후반에 결혼하는 사례가 많고, 바쁜 직장생활과 내 집 마련으로 인한 부담으로 여유가 없다 보니 결혼을 해서도 대부분 워킹맘으로 생활하기 마련이다. 이때 워킹맘들은 육아와 가정업무를 동시에 담당하게 되면서 건강에 더욱 신경써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2016년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저출산 및 고령화에 대한 국민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20~40대 맞벌이 부부 가운데 아내가 자녀 양육에 쓰는 시간이 남편보다 2.6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초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맞벌이 부부의 아내는 하루 평균 평일은 2.48시간, 주말은 4.21시간 자녀 양육에 참여해, 남편의 양육 참여 시간에 비해 각각 2.6배, 2배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허리통증을 유발하는 가장 대표적인 질환은 바로 급성요추염좌다. 급성요추염좌는 요추(허리뼈)부위의 뼈와 뼈를 이어주는 섬유조직인 인대가 손상되어 통증이 생기는 상태를 말한다. 요추 염좌는 인대만 손상되었다기 보다는 인대의 손상과 함께 근육의 비정상적 수축이 동시에 허리통증을 일으킨다.


....................<중략>.......................


세연통증클리닉 최봉춘 원장은 “급성요추염좌는 보통 1개월 정도 올바른 치료를 받고 나면 환자의 90% 정도가 회복되지만 통증이 사라질 때까지 꾸준한 관리와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며 “만약 올바른 치료에도 낫지 않고 증상이 지속된다면 전문의의 추가적 검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자연적으로 치유 됐다고 느끼고 관리에 소홀해 지기 때문에 지속적인 물리치료와 수영 등 허리에 무리가 가지 않으면서 할 수 있는 운동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2차적인 질환 발생을 막을 수 있다” 고 덧붙였다.  


.....................<생략>............................





Link #1 : 머니S
Download #1 : 머니에스(14).jpg (3) Size : 24.2 KB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