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연마취통증의학과

언론에 비친 세연

HOME > 세연 커뮤니티 > 언론에 비친 세연
제목 설 연휴 긴 운전에 우리 몸은 고달프다
글쓴이 세연
날짜 2020-01-30 [10:02] count : 35
SNS

■보도매체 : 쿠키뉴스

■보도기사 : 설 연휴 긴 운전에 우리 몸은 고달프다

■보도일자 : 2020-01-30

여느 때보다 짧은 설 연휴, 장시간 핸들을 잡고 운전을 해야 하는 자가운전자들도 허리나 목, 무릎에 무리가 가기 쉽다. 적절한 대처법은 무엇일까? 장시간 운전으로 생길 수 있는 질환은 목통증 및 척추피로증후군 등이 대표적이다. 우선, 목통증은 장시간 운전자뿐만 아니라 고속버스를 이용하는 귀성객들에게도 해당된다. 고정된 자세로 좁은 운전석이나 좌석에서 5~6시간 이상 머물다 보면, 목이나 허리에 뻐근함을 시작으로 통증이 시작 된다. 또 근육이 경직되면서 혈액순환이 잘 안 되는 것은 물론, 심지어 소화까지 잘 안 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장시간 올바르지 못한 운전 자세는 목통증을 유발시키고 목 디스크로 발전 할 수 있다. 증상을 살펴보면 목 디스크의 경우, 운전시 목을 움직일 때마다 뻣뻣한 느낌과 통증이 있다. 그러다가 심해지면 목통증과 더불어 팔이 저리는 증상이 자주 나타날 수 있다. 목 디스크는 심한 외상이나 충격으로 디스크 자체의 탄력성을 잃고, 근육이 굳어지는 노화로 인해 유발되는 경우도 있지만, 최근에는 바르지 않은 운전 자세가 목 디스크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바른 자세교정이 필요하다. 이와 함께 척추에 무리를 주는 척추피로증후군은 장시간 운전이나 좁은 좌석으로 인해 척추에 피로가 쌓이는 증상을 말한다. 차를 장시간 타는 경우에 많이 생기며, 운전시 온 몸이 찌뿌둥하고 목, 어깨, 허리 등에 통증이 수시로 나타난다면 척추피로증후군을 의심해 봐야 한다.


....................<중략>.......................


이와 관련해 마취통증전문의 최봉춘 원장은  “목 디스크 및 척추피로증후군을 방지하려면 운전자는 1~2시간마다 휴게소를 들러 목과 척추를 풀어주는 기본적인 스트레칭을 10~15분 이상 해줘야 한다”며 “버스 이용 시 피로 풀어줄 스트레칭과 함께 버스 안에서 간단히 사용할 수 있는 목 베개를 사용해 목의 피로를 줄여준다면 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생략>............................




Link #1 : 쿠키뉴스
Download #1 : 쿠키뉴스(23).jpg (4) Size : 23.9 KB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