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연마취통증의학과

언론에 비친 세연

HOME > 세연 커뮤니티 > 언론에 비친 세연
제목 장마 시작되자 온몸이 쑤신다고요?
글쓴이 세연
날짜 2019-07-29 [09:31] count : 45
SNS



■보도매체 : 쿠키뉴스

■보도기사 : 장마 시작되자 온몸이 쑤신다고요?

■보도일자 : 2019-07-29

장마철이 오면서 관절염이나 허리 질환을 겪고 있는 환자들은 평소보다 통증이 심해져 주의를 기울여야겠다.장마가 오면 대기압이 낮아져 상대적으로 관절내의 압력이 높아지고, 관절 내 조직이 팽창해 신경을 더욱 자극한다. 관절 내 조직이 관절 압력의 변화를 감지하는데, 관절염 환자는 더욱 예민하게 압력변화에 반응해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관절 통증에 관한 여러 가지 추측이 많지만, 날씨가 관절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은 환자의 경험을 통해 밝혀진 사실이다.

뼈가 일반인들보다 약한 노인 환자들은 평소보다 세심한 관리를 해야 한다. 특히 비가 오면 평소보다 길이 미끄러워 낙상사고로도 이어질 수 있고, 노인 환자들은 낙상 시 골절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외출을 줄이고 장마에 대비한 복장을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외출을 할 시 지팡이는 꼭 챙겨두는 것이 좋고 접지력이 높은 신발도 필요하다.장마기간에 허리 및 관절 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동이나 외출 후 되도록 빨리 샤워를 해서 흘린 땀이 다시 땀구멍으로 들어가지 않게 하는 것이 좋다. 만성요통 환자나 요통을 앓은 적이 있는 사람은 특히 비가 많이 오는 장마에는 요통이 재발하기 쉬우므로 늘 실내 습도 조절에 신경 써야 한다.  


....................<중략>.......................


세연통증클리닉 최봉춘 마취통증전문의는 “비가 많이 올 때면 기압과 습도, 기온의 변화로 인해 극심한 허리통증이나 관절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어난다”며 “통증이 우천 시 자주 나타나는 증상이라 생각하고 참다가 병이 악화되는 경우도 많은데, 지속적인 통증이 있다면 병원을 찾아 전문적인 검사를 하는 것이 더 악화되는 질환을 막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생략>............................





Link #1 : 쿠키뉴스
Download #1 : 쿠키뉴스(15).jpg (4) Size : 23.9 KB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